뉴스
2015년 10월 19일 07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9일 07시 58분 KST

당신의 마음을 녹일 7살 '악당' 다스베이더, '차스'를 만나다(화보)

ashley stohl

다스 베이더 헬멧을 쓴 7살 찰리는 예술가다. 사진작가인 찰리의 엄마, 애슐리 스톨이 찰리의 상상력을 사진으로 찍어낸 덕이다.

"아이의 상상력을 대체할 수 있는 건 없으니까요."

스톨은 허핑턴포스트에 "찰리는 '스타워즈' 보는 걸 좋아했고, 그중에서도 제일 좋아하는 건 다스 베이더였다"고 말했다. 항상 다스 베이더 가면을 쓰고 있다 보니 생긴 별명이 '차스 베이더'다. 스톨은 단지 가면을 쓴 귀여운 모습을 찍다가 사진 시리즈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default

찰리는 시각장애가 있다. 안구 부분의 백색증 때문에 안경을 써도 시력 보완에 한계가 있다. 스톨은 작품 의도를 이렇게 설명한다.

"찰리가 시각장애 때문에 겪는 어려움도 이 사진에 담겨있지만, 좀 더 보편적인 이야기도 있어요. 어린아이로서 작고 혼란스럽게 느껴지는 감정이요. 우리도 그런 감정을 기억하고 있고, 어른이 된 지금도 여전히 그렇게 느낄 때가 있죠."

사진은 책으로도 나왔다. 책 판매 수익금은 로스앤젤레스 아동 병원의 시각장애센터에 기부된다.

'차스 베이더: 책'의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거나 구입하고 싶다면 여기를 누르면 된다.

Photo gallery Charth Vader See Gallery


*허핑턴포스트US의 Meet Charth Vader,The 7-Year-Old 'Villain' Who Will Melt Your Cold And Icy Heart를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