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8일 13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8일 14시 17분 KST

정부, 젊은층 겨냥해 '국정교과서' 온라인 홍보 나섰다

대한민국 헌법가치에 충실한 교과서를 만들겠습니다

Posted by 교육부 on 2015년 10월 18일 일요일

정부가 연일 온라인을 통해 '교과서 국정화'의 당위성을 홍보하고 있다.

교육부는 국정화 방침을 발표한 지난 12일부터 "올바른 역사관 확립을 위한 교과서를 만들겠다"며 페이스북트위터에 관련 게시글을 올리고 있다.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균형 잡힌 교과서, 최고 품질의 교과서, 자긍심을 높이는 교과서로 만들겠습니다.

Posted by 교육부 on 2015년 10월 13일 화요일

[올바른 역사교과서 이렇게 만들겠습니다]우수한 역사전문가들로 집필진을 구성하고, 일반 시민들도 웹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해 공정하고 투명한 교과서를 만들겠습니다.

Posted by 교육부 on 2015년 10월 16일 금요일

"국민이 역사를 다르게 기억한다면, 그 나라의 미래는 분열뿐이다." 이스라엘의 홀로코스트 추모관장의 말입니다. 미래세대의 올바른 역사관 확립을 위해 정부는 객관적 사실에 입각하고 헌법적 가치에 충실한 균형 잡힌 교과서를 만들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Posted by 교육부 on 2015년 10월 13일 화요일

하지만, 교육부의 게시글에는 "역사가 올바른지 아닌지는 후손들이 평가할 일이다"라는 등 비판적인 댓글이 주로 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교육부 페이스북 바로 가기

황우여 교육부 장관 페이스북 바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