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7일 13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7일 13시 36분 KST

김경문 감독, "투수 나성범, 팬 서비스 차원"

OSEN

팬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나성범(NC)의 투수 출격에 대해 김경문 NC 감독은 팬 서비스 차원이 될 것이라 말했다. 승부처에서 투입되기는 당연히 어렵겠지만 등판 가능성 자체는 열어뒀다는 점에서 흥미가 모일 것으로 보인다.

김경문 NC 감독은 17일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 참석, 나성범의 투수 출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취재진의 의문점이 많다고 알고 있다. 나름대로 또 다른 카드를 준비한 것이다”라면서 “팬 서비스 차원에서 낼까 생각 중이다”라고 밝혔다. 중요한 상황에 출전시키지는 않겠지만 점수차가 크게 벌어진 경기 후반이라면 팬 서비스 차원에서 나성범을 출전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연세대 시절 투수였던 나성범은 프로 입단 후 김경문 감독의 제의를 받아들여 야수로 전향했다. 그리고 엄청난 성장세를 바탕으로 지난해부터는 골든글러브 유력 후보급 성적을 내고 있다. 올 시즌에는 리그 최정상급 외야수로 발돋움했으며 대표팀에도 꾸준히 뽑히고 있다.

그러나 김경문 감독은 최근 연습경기에서 나성범을 투수로 등판시켜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나성범은 세 차례 연습경기에서 140㎞ 중반대의 강속구를 던지며 나름대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일각에서는 왼손 불펜이 부족한 NC가 나성범을 비밀병기로 활용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이에 대해 김경문 감독은 “나름대로 또 다른 카드를 준비한 것이다. 너무 크게 생각하지는 말아 달라”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하면서 “경기 끝날 때쯤 팬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선보일까 싶기도 하다. 경기 중간에는 기용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서비스 차원에서 낼까 생각 중”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나성범은 “어렸을 때 투수를 꿈꿨다. 내 꿈을 이뤄주셔서 감독님에게 감사하다”라고 웃으면서 “시즌은 아니었지만 진지한 경기였다. 재밌었던 시간이었다”라고 눈빛을 반짝였다. 나성범이 마운드에 서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