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6일 10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6일 11시 36분 KST

박근혜 대통령, "위안부 문제 진전 있다면 의미있는 한일회담 될 것"

박근혜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피력했다.

미국을 방문중인 박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2주 후에는 3년 반 동안이나 중단되었던 한·일·중 정상회의를 서울에서 주최할 예정"이라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그 기회에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양국 관계를 가로막는 장애물을 제거하고, 미래지향적 발전 방향을 깊이 논의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president park

박 대통령은 이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진전이 있다면 의미있는 정상회담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은 "그 (한일 정상) 회담이 열리게 됐을 때 그것이 양국 간에 미래지향적으로 그것을 계기로 해서 변화 발전해 나가야 의미 있는 회담이 되지 않겠느냐"면서 "그래서 양국 간에 중요한 현안이 된, 예를 들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한도 좀 풀어 드리고, 우리 국민이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는 이 문제도 어떤 진전이 있게 된다면 의미있는 정상회담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0월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언론들은 박 대통령이 기존 입장과는 달리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회담의 '전제조건'으로 삼지 않은 것으로 해석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는 "앞으로도 계속 다양한 레벨(급)에서 협의를 쌓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6일 기자회견에서 박 대통령 발언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위안부 문제에 대한 우리나라의 입장은 한국 측에 지금까지도 전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스가 장관은 박 대통령 발언이 군위안부 문제의 진전을 한일 정상회담의 전제 조건으로 걸지 않은 것이라는 분석에 대해 "이웃이기에 어려운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문제가 있을수록 정상 간에 흉금을 터놓고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우리나라의 자세"라고 말했다.

'다양한 레벨에서의 협의'를 거론한 스가 장관의 발언은 '군위안부 문제는 종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에 입각한 그의 종전 발언 톤과 뉘앙스가 다른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10월16일)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