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5일 08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5일 08시 24분 KST

SM "유리, 오승환과 결별 맞다"

OSEN

소녀시대의 유리(26)와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 마무리 오승환(33)이 교제 1년도 채 안 돼 결별했다.

소녀시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5일 "유리와 오승환 선수가 결별했다"며 "자세한 코멘트는 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부터 사귄 것으로 알려진 두 사람은 지난 4월 교제 사실이 공개되며 연예계와 스포츠 스타의 만남으로 화제가 됐다. 그러나 각자의 바쁜 일정과 장거리 연애로 인해 서로에게 소원해지며 공개 6개월 만에 연인 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한때 '연애시대'로 불린 소녀시대 멤버들은 올해 줄줄이 결별 소식을 전했다. 그간 8명의 멤버 중 5명이 공개 열애를 했으나 올해 유리까지 네 멤버가 결별했다.

앞서 티파니가 2PM의 닉쿤과, 윤아가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태연이 엑소의 백현과 헤어졌다고 밝혔으며 현재 수영만 배우 정경호와 교제 중이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