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5일 06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5일 06시 19분 KST

충암학원, '급식비리' 적발한 서울시교육청 고소했다

충암고 홈페이지

서울시교육청 감사에서 급식 회계 부정이 적발된 충암중·고등학교가 시교육청을 검찰에 고소했다.

학교법인 충암학원은 15일 서울시교육청이 충암중·고 급식운영 감사결과를 발표하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교육청 김형남 감사관 등 3명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충암학원은 14일 제출한 고소장에서 "학교가 용역근무일지를 조작하거나 배송용역비를 허위로 청구해 횡령한 사실이 없음에도 배송용역비를 허위로 청구해 횡령했다고 교육청이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서울교육청은 올 5월부터 충암중·고교의 급식 운영 실태에 대한 광범위한 감사를 벌여 급식 관련 예산 4억1천여만원이 빼돌려진 정황을 확인하고 충암고 전 교장 P씨와 행정실장 L씨 등 18명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