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4일 18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4일 18시 39분 KST

두산 베어스, 넥센 꺾고 플레이오프 진출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가 역대 한국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최다 점수 차 역전승을 일구며 2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두산은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준PO·5전3승제) 4차전 방문경기에서 넥센에 11-9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한때 2-9까지 끌려갔다가 5-9로 넉 점을 뒤진 9회에 대거 6득점하고 대역전극을 펼쳤다.

7점 차 역전승은 포스트시즌 최다 점수 차 역전승이다. 종전에는 2001년 10월 25일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두산이 삼성 라이온즈에 6점 차 역전승한 것이 최다 점수 차 뒤집기였다.

잠실 홈경기 1,2차전에서 모두 한 점 차로 이긴 두산은 전날 3차전에서 2-5로 패했지만 4차전 승리로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앞서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두산에 플레이오프에 나서는 것은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차지한 2013년 이후 2년 만이다.

두산은 정규시즌 2위 NC 다이노스와 5전3승제로 한국시리즈 진출을 다툰다.

플레이오프 1차전은 18일 오후 2시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