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4일 15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4일 15시 39분 KST

고려대 교수들도 국정 교과서 집필 거부 선언 동참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이 몸 담았던 고려대 역사 관련 학과 교수들이 국정 교과서 집필 거부를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고려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이 학교의 한국사학과 교수와 총장을 지냈다.

korea

고려대 한국사학과, 사학과, 역사교육과, 고고미술사학과 교수들은 14일 성명서를 내어 “역사교육을 퇴행시키고, 나아가 교육 및 민주헌정질서의 가치를 뒤흔드는 정부와 여당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조치를 강력히 반대하며, 향후 진행될 국정 교과서 제작과 관련된 연구 개발, 집필, 수정 검토를 비롯한 어떠한 과정에도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선언에는 한국사학과, 사학과, 역사교육과 교수 전원(18명)과 고고미술사학과 교수 4명 등 22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역사교육의 발전 차원에서 논의되어야 할 한국사 교과서는 최근 들어 정부와 여당에 의해 이념 논쟁과 정쟁의 수단으로 변질되었다”며 “그동안 역사학계와 교사 등 많은 이들이 상식적인 차원에서 국정화를 반대해 왔음에도 정부 여당이 일방적으로 국정화를 강행하는 것은 집권세력의 당리당략적 이해 추구 외에 그 이유를 달리 찾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교수들은 또 “새로 만들어질 국정 교과서는 정부 여당이 말하는 이른바 ‘올바른 한국사 교과서’가 아니라 최고 권력자와 정부 여당이 그 기준을 제시하는 ‘편향된 교과서’가 될 수밖에 없다. 더구나 교과서 체제가 근본적으로 바뀜에도 불구하고 1년이란 짧은 기간 동안에 이를 제작하겠다는 것은 스스로 ‘졸속 부실 교과서’를 만들겠다고 선언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짚었다.

교수들은 “정부 여당의 무리한 국정화 추진 이래 역사교육의 올바른 방향을 찾아 나가려는 사회적 논의는 실종된 채 구태의연하고 비상식적인 이념 대립만이 횡행하고 있다. 이 모든 갈등과 분열의 책임은 정부 여당에 있다”며 “우리 고려대 역사계열 교수 일동은 학자적 양심과 역사교육의 정상화를 바라는 염원을 담아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와 관련된 일체의 과정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려대 총학생회도 이날 서울 안암동 고려대 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정배 위원장를 향해 “역사 앞에 부끄럽게 행동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총학생회는 “우리의 선배인 김정배 위원장이 지난달 160명의 고려대 교수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성명을 낸 모습과 정반대로 교과서 국정화의 총대를 메고 있는 모습이 참으로 부끄럽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