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3일 10시 35분 KST

고려대, 성적장학금 점진적으로 폐지한다

gettyimagesbank

고려대가 장기적으로 성적장학금을 폐지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12일 고려대에 따르면 염재호 고려대 총장은 6일 직원 대상 강연에서 "성적 우수자에게는 경제적 보상보다는 명예를 부여하는 것이 옳다"며 장기적으로 성적장학금을 폐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장학금이 필요한 기초생활수급 학생과 차상위계층 등 가계 곤란 학생들에게 전액 장학금과 생활비 지원금 등을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고려대는 현재의 성적장학금 제도에서는 저소득층 학생이 어렵게 대학에 입학한 뒤에도 아르바이트 등으로 학업에 전념하지 못해 장학금을 받기 어렵다는 지적을 고려해 장학제도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부유층 학생은 과외 등 사교육을 통해 대학에 입학하고 입학한 이후에도 공부에 전념해 장학금을 받는 구조에 다소 문제가 있다는 판단도 장학제도 변경을 추진하는 배경으로 작용했다.

다만 학교 측은 성적장학금 제도가 내년 1학기부터 당장 폐지된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고려대 관계자는 "성적장학금을 장기적, 점진적으로 줄이고 생활 형편에 따른 장학금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총장 선거 당시 장학금 확충을 공약했던 염 총장은 취임 직후 성적장학금보다는 생활 형편에 따른 장학금을 늘려 장학금이 경제적 불균형을 해결하는 데 이바지해야 한다는 뜻을 여러 차례 피력해왔다.

염 총장은 "대학이 바뀌어야 혼란스러운 한국 사회가 제자리를 찾을 수 있다"며 "고려대가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