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3일 07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3일 07시 08분 KST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폭스바겐 스캔들' 영화로 만든다

폴크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스캔들이 영화로 만들어진다.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환경론자로 알려진 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나섰다.

12일(현지시간) 할리우드리포터 등 미국 연예 매체와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유명 영화제작사 파라마운트와 디캐프리오의 제작사인 아피안 웨이가 잭 유잉 뉴욕타임스(NYT) 기자가 폴크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스캔들에 대해 쓴 책의 판권을 사들였다.

leonardo dicaprio

아직 제목이 정해지지 않은 이 책은 '더 많이, 더 좋게, 더 빨리'의 정신이 이번 스캔들에 어떻게 작용했는지를 살핀다.

디캐프리오는 환경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온 배우로 유명하다.

그의 이름으로 된 공익 재단을 통해 수백만 달러를 기부했으며 2007년에는 환경 다큐멘터리 '11번째 시간'을 제작, 직접 내래이션을 하기도 했다.

또 2004년엔 반(反)환경 정책을 이유로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재선을 적극적 반대하고 하이브리드 차량 구매를 독려하는 등 예전부터 활발한 환경운동을 해왔다.

독일 자동차회사 폴크스바겐은 전 세계에 공급한 1천100만대의 디젤 차량에 주행 중 배기가스 제어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게 만드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대대적인 리콜을 약속했으며, 마르틴 빈터코른 최고경영자가 사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