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2일 10시 53분 KST

황우여 "이념 편향성 불식하고 균형잡힌 교과서 만들것"

교육부,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개선방안 발표국정교과서 '올바른 역사교과서'로 명명"역사적 사실에 입각한 균형 잡힌 교과서 개발""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역사 제대로 배우게 해야""북한의 선전 문구를 무비판적 차용 문제""객관적 사실에 입각한 '올바른 역사교과서' 추진""우수한 전문가로 균형성 전문성 다양성 확보""이념 편향성 불식 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대한민국 발전상 공정하게 기술할 것""최고의 집필진 구성해 최고 품질 역사교과서 제작"

Posted by 채널A 뉴스 on 2015년 10월 11일 일요일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2일 이념이 편향되지 않은 중·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황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제 전환을 발표하고 "국민께서 걱정하는 이념 편향성을 불식시키고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이 올바른 국가관과 균형잡힌 역사인식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헌법 정신과 객관적 사실에 입각한 교과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황 부총리는 국정화 결정 이유로 "정부가 직접 역사적 사실에 대한 오류를 바로잡고 역사교과서의 이념적 편향성으로 인한 사회적 논쟁을 종식하고자 하는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또 "출판사와 집필진들이 만든 교과서의 잘못된 내용을 부분적으로 하나하나 고치는 방법으로는 도저히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황 부총리는 국정 교과서의 서술 방향에 대해 "고대에서 현대에 이르는 우리 역사를 검증된 사료에 따라 정확하게 기술하겠다"며 "산업화와 근대화를 이룩하고 과학·문화·예술 각 분야의 눈부신 발전을 달성한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공정하고 균형있게 기술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