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2일 10시 00분 KST

한국 대사관 암호장비 도난당했다 : 암호체계 유출 우려

Alamy

외국 주재 한국 대사관 무관부에서 운용 중이던 암호장비가 도난당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는 12일 "A 국가에 파견된 우리 무관부가 운용하던 암호장비가 사라진 것으로 작년 10월 파악됐다"고 밝혔다.

'NX-02R'이라는 명칭의 이 암호장비는 비밀문서를 암호로 전환하는 팩스 장치로, 이 장비가 평문을 비문으로 만들어 전송하면 받는 곳에서는 다시 평문으로 전환해 문서를 읽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비가 국방과학연구소(ADD) 현지 사무소에 설치된 것은 2011년이다. ADD는 A 국가를 포함해 3개국에 현지 사무소를 두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현지에서 암호장비가 없어진 것을 확인한 것은 작년 10월 14일이며 같은 달 16일 이 사실을 정부로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으로 정부가 외국 주재 무관부와 주고받는 비밀문서의 암호체계가 유출됐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암호체계가 뚫리면 ADD와 관련한 중요한 군사비밀도 유출됐을 수 있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문제의 암호장비는 (암호체계 파악을 위해) 개봉하는 순간 광센서가 감지해 암호 키를 자동으로 삭제하도록 돼있다"며 "암호체계가 유출됐을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 장비가 마지막으로 사용된 것은 작년 6월 3일로 조사됐다. 정확한 도난 시점은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최대 4개월여 동안 당국이 암호장비를 잃어버리고도 이를 인지하지 못한 셈이다.

정부 관계자는 "사라진 암호장비는 작년 한해 동안 테스트를 포함해 겨우 3차례 사용됐고 2012∼2013년 2년 동안 한 번도 사용되지 않았다"며 "평소 거의 사용하지 않는데다 담당 직원도 외부 출장이 잦아 관리가 소홀했던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과 국군기무사령부, 국방정보본부 등 정보·보안당국은 암호장비 도난 사실을 보고받고 조사를 벌였으며 ADD는 담당 직원 1명을 징계 처분했다.

이 직원은 당초 중징계 대상으로 분류됐으나 과거 국방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상대적으로 가벼운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정부는 암호장비 도난 사실을 보고받은 직후 종류가 같은 암호장비를 사용 중지하고 전량 회수해 암호체계를 바꾸는 등 보안조치를 거쳐 다시 사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 국가와 같이 무관부가 대사관 밖에서 운용 중이던 암호장비는 모두 대사관으로 옮겨졌다.

사건은 일단락됐지만 암호장비를 누가 어떤 목적으로 훔쳤는지, 암호체계가 유출됐는지, 유출된 암호체계가 비밀문서 해독에 악용됐는지 등은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가 A 국가와의 외교관계를 지나치게 의식해 소극적으로 대응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 관계자는 "A 국가와의 외교관계상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할 경우 외교적 문제로 비화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