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0일 15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0일 15시 05분 KST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열병식(종합)

연합뉴스/조선중앙TV

북한이 노동당 창건 70주년 열병식에서 개량형 케이엔(KN)-08 이동식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과 개량형 300mm 신형 방사포 신무기를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가 이날 연설에서 핵무기와 인공위성(장거리 로켓)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아 향후 북-중 관계 개선을 기대하는 제스처란 분석이 나온다. 류윈산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은 비핵화와 6자회담 재개를 언급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0일 생중계한 열병식을 보면 개량형 케이엔(KN)-08 이동식 대륙간 탄도 미사일이 등장했다. 이 미사일의 사정거리는 1만2000킬로미터로 미국 서부를 사정권으로 뒀다.

이 미사일은 2012년 김일성 100회 생일(태양절) 기념 열병식에서 처음으로 공개했으나, 이번엔 탄두가 뾰족한 형태에서 둥근 형태로 바뀐 개량형으로 선보였다. 올해 잠수함에서 발사하는 모습을 공개했던 ‘북극성’이란 이름의 ‘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SLBM)은 공개되지 않았다.

d

이날 열병식에는 2013년 열병식에서 나왔던 핵 로고가 그려진 배낭을 맨 보병부대가 행진했다. 무인타격기도 모습을 드러냈다. 노동당 당 로고와 70주년을 형상화한 비행단이 비행해 광장 위를 지나가자 김 제1비서가 류윈산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에게 열정적으로 설명하는 모습도 보였다.

정부 관계자는 “오늘 열병식에 등장한 무기는 처음 선보인 300㎜ 신형 방사포와 탄두가 개량된 KN-08 장거리 미사일을 제외하고는 예년 수준을 넘지 않았다”며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등 신형 위협 무기를 공개하지 않은 것은 중국 등 대외 관계를 상당히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초 남쪽보다 30분 늦은 오전 10시(평양시간)께 김일성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열병식이 흐린 날씨와 비로 인해 연기돼, 오후 3시(평양시간)부터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이날 열병식엔 북한 주민 10만여명, 1~2조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는 25분 가량 연설에서 “우리의 혁명적 무장력이 미제(미국)가 원하는 그 어떤 형태의 전쟁에도 다 상대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남북관계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핵무기 개발에 대해서도 명확한 발언을 하지 않아, 북-중 관계 개선을 위해 자제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류 상무위원은 주석단에서 김정은 제1비서 왼쪽에 섰고, 주석단에 나타난 외국인 대표는 그가 유일했다. 김 제1비서와 류 위원은 열병식 중에 자주 통역을 통해 대화를 나누는 화기애애한 모습을 연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열병식에 앞서 김정은 제1비서가 류윈산 상무위원을 접견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제1비서는 이 자리에서 “조중(북한과 중국) 관계는 단순한 이웃과의 관계가 아니라 피로써 맺어진 친선의 전통에 뿌리를 둔 전략적 관계로 되어왔다”면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이 우리에게 남긴 가장 큰 대외사업업적과 유산도 조중친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류 상무위원은 “중국당과 정부는 두 당, 두 나라 옛 세대 영도자들이 친히 마련하고 가꾸어준 중조친선관계를 특별히 귀중히 여기고 있다”고 화답했다.

북한 매체는 보도하지 않았지만 류 상무위원은 이날 회동에서 비핵화와 6자회담 재개를 바라며 고위급 대화를 확대하자고 김 제1비서에게 말했다. 중국의 <신화통신> 보도를 보면, 류 상무위원은 이날 회동에서 “중국이 한반도의 평화·안정 실현, 비핵화,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등 한반도 정책의 3원칙을 견지하겠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북한과 함께 노력해 6자회담이 이른 시일 안에 재개될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전통계승·미래지향·선린우호·협조강화 등 북중 관계의 기본 16자 방침을 언급하면서 양국 간에 고위급 대화를 확대하고 모든 수준에서 교류를 증진, 양국 관계에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자”고 말했다. 이에 따라 빠르면 내년 상반기 김정은 제1비서가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질지 기대된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