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0일 14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0일 14시 03분 KST

[준PO1] '역전 끝내기' 두산, 넥센 잡고 먼저 웃었다

두산이 극적인 역전승로 먼저 웃었다.

두산은 10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넥센과의 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4-3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패색이 짙던 2-3으로 뒤진 9회말 동점을 만들고, 연장 10회말 끝냈다.

1회말 두산은 선취점을 낼 기회를 날렸다. 2사 후 민병헌의 볼넷과 김현수의 안타, 양의지의 볼넷으로 만루를 채웠다. 하지만 오재원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득점을 하지 못했다.

play

넥센 역시 2회초 기회를 날렸다. 선두타자 박병호가 볼넷을 얻어냈고, 1사 후 김민성이 중전안타로 1,2루에 주자가 나갔다. 그리고 7번 브래드 스나이더는 3볼로 유리한 카운트를 잡았지만 3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고 김하성이 루킹삼진으로 아웃카운트 3개에 불이 모두 켜졌다.

3회 양 팀은 희비가 엇갈렸다. 넥센은 3회초 선두타자 박동원이 니퍼트의 146km 직구 초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20m짜리 선제 솔로포를 쐈다. 박동원의 포스트시즌 첫 홈런이다. 반면 두산은 3회말 1사 후 허경민이 좌전안타로 출루했지만 민병헌이 병살타로 고개를 숙였다.

4회와 5회 잠시 양 팀 공격은 소강상태였다. 그리고 그 침묵을 깬 건 넥센 주포 박병호였다. 박병호는 6회초 2사 주자없는 가운데 니퍼트의 149km 직구를 받아쳐 잠실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트렸다. 박병호의 포스트시즌 통산 4호 홈런이다.

두산도 6회말 추격전을 벌였다. 정수빈-허경민 테이블세터가 연속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만들었고, 민병헌의 유격수 정면 땅볼 때 넥센 유격수 김하성이 글러브에서 공을 빨리 빼지 못해 병살처리에 실패, 타자주자만 잡아 두산이 첫 득점을 올리고 1사 2루 찬스를 이어갔다. 넥센은 선발 양훈을 내리고 손승락을 투입했고, 두산은 양의지가 볼넷을 얻어내긴 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동점까지 가진 못했다.

6회 동점에 실패했던 두산은 7회 기어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선두타자 홍성흔이 볼넷을 골라냈고, 오재일의 번트 후에 김재호 타석에서 폭투까지 나와 1사 3루 기회를 잡았다. 김재호가 루킹삼진으로 물러났지만 2사 3루에서 정수빈이 중견수 쪽 2루타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결국 넥센이 8회초 결승점을 냈다. 1사 후 고종욱과 이택근의 연속안타로 1,3루에 주자가 찼고, 박병호가 앤서니 스와잭을 상대로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다시 앞서갔다.

play

하지만 두산은 저력이 있었다.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몸에 맞는 공과 볼넷 2개로 만루 찬스를 잡았고, 2사 만루에서 김현수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양의지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경기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두산은 연장 10회말 1사 후 최주환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날리며 찬스를 잡았고, 대타 박건우가 끝내기 안타를 날리며 이날 경기의 영웅이 됐다.

넥센과 두산 양 팀 선발투수는 나란히 호투를 펼쳤다. 양훈은 이적 첫 해 넥센에서 데뷔 첫 포스트시즌에 등판, 5⅓이닝 5피안타 1실점으로 기대를 뛰어넘는 활약을 했다. 두산 선발 더스틴 니퍼트 역시 정규시즌 넥센전 열세를 딛고 7이닝 3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