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9일 14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9일 14시 37분 KST

2015 노벨 평화상은 튀니지의 시민 연합에게 돌아가다

Protestors supporting the government and opposed to strikes demonstrate in Tunis, Tuesday Jan. 25, 2011. Tunisia's so-called "Jasmine Revolution" has sparked scattered protests and civil disobedience in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and much of the world is watching to see how the birth pangs of Tunisian democracy play out. Poster reads: No to the violence. (AP Photo/Hassene Dridi)
Gettyimages
Protestors supporting the government and opposed to strikes demonstrate in Tunis, Tuesday Jan. 25, 2011. Tunisia's so-called "Jasmine Revolution" has sparked scattered protests and civil disobedience in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and much of the world is watching to see how the birth pangs of Tunisian democracy play out. Poster reads: No to the violence. (AP Photo/Hassene Dridi)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10월 9일 한국시각으로 6시경 2015년도 노벨 평화상에 '튀니지 국민 4자 대화기구'(Tunisian National Dialogue Quartet)가 선정되었다고 노벨 위원회가 발표했다.

"2011년 재스민 혁명 당시 튀니지의 다원적 민주주의를 구축하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며 선정의 이유를 밝혔다.

4자 대화기구는 각각 노동조합, 산업 리더들, 변호사, 인권활동가를 대표하는 4개 단체의 협력기구를 뜻한다.

재스민 혁명은 2010~2011년 독재 정권에 반대해 전국적 시위로 확산된 튀니지의 민중혁명이다.(네이버 지식사전)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