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8일 16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8일 16시 49분 KST

정몽준, FIFA의 벽에 부딪히다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개혁을 기치로 내세우고 차기 회장선거 출마를 선언한 정몽준 대한축구협회명예회장이 FIFA의 벽에 부딪혔다.

FIFA 윤리위원회는 8일(한국시간) 정 명예회장에게 자격정지 6년 처분을 내렸다.

지난 2010년 한국의 월드컵 유치전 과정에서 정 명예회장이 7억7천700만 달러(약 9천184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축구발전을 위해 쓰겠다는 서한을 국제 축구관계자들에게 발송한 것이 문제가 된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정 명예회장은 자신에 대한 자격정치를 추진하는 윤리위에 대해 공개적으로 "블라터 회장의 살인청부업자"라고 표현했다.

월드컵 유치에 뛰어든 국가의 축구협회 관계자들이 각종 공약을 내걸고 득표운동을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인데도 정 명예회장의 행위만 콕 찍어 시비를 거는 것은 다른 배경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 명예회장은 "내가 FIFA 내부의 핵심을 정면으로 겨냥했기 때문에 공격대상이 됐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정 명예회장의 선거전략은 '반(反) 블라터' 세력의 집결이었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 7월21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출마의지를 처음으로 밝힐 때부터 "블라터 회장이 정신을 못 차렸다. 블라터의 측근 세력들도 모두 반성하고 그만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파리에서 공식 출마선언을 하면서도 공개한 8개 항목의 공약도 블라터 회장을 중심으로 한 FIFA의 핵심세력을 염두에 뒀다는 분석이다.

정 명예회장은 '회장과 집행위원회, 사법기구 간 견제와 균형을 강화하겠다'는 공약과 함께 총회를 열린 토론의 장으로 바꾸고, 회장직에 임기 제한을 두겠다는 공약을 공개했다.

모두 17년간 회장으로 재직하면서 무소불위의 권한을 휘둘렀던 블라터 회장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블라터 회장은 "정 명예회장이 출마를 선언하면서 FIFA를 부패한 조직이라고 언급했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며 노골적으로 분노를 표시했다.

이후 국제축구계에선 정 명예회장에게 불리한 사건들이 꼬리를 물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정 명예회장의 라이벌인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을 차기 FIFA 회장으로 추대한다는 추천서 양식을 회원국에 발송해 불법선거운동 논란을 빚었고, 정 명예회장에 대한 윤리위의 조사도 속도를 냈다.

정 명예회장 입장에선 블라터 회장 등 FIFA의 핵심이 자신을 겨냥해 이 같은 일들을 벌이고 있다고 생각해도 어색하지 않은 상황이 됐다.

앞으로 정 명예회장은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이의를 제기하는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그러나 후보등록일인 10월26일 이전까지 CAS의 판정이 나오지 않는다면 후보등록은 무산될 수밖에 없다.

정 명예회장으로선 절대 유리하지 않은 입장이다.

한편 유력한 차기 회장 후보였던 플라티니 회장까지 자격정지 90일 처분을 받아 후보등록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FIFA 선거가 제대로 치러질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증폭되고 있다.

일단 알리 빈 알 후세인 요르단 왕자가 반사이익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정 명예회장이 최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대로 '블라터 회장이 유력 후보들을 모두 낙마시킨 뒤 자신이 남은 임기를 마치려고 한다'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실현될 수 있다는 우려도 조금씩 확산되는 분위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