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8일 12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8일 12시 16분 KST

검찰, KDB대우증권·KB투자증권 압수수색 중

KDB대우증권 광고 캡처

외국계 기관투자자 임직원의 금품 수수를 수사하는 검찰이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김형준 부장검사)은 8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KDB대우증권 본사와 KB투자증권 본사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두 기관투자자의 임직원들이 금품을 수수했다는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수재)를 잡고 이날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검찰 관계자는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등 다양한 거래를 통해 범죄와 연루된 것으로 보고 있지만, 현재 단계에서 일일이 확인할 수는 없다"며 "기존 외국계 기관투자자 수사에 이어 우리나라 주요 기관투자자로 수사를 확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시세조종 세력과 손잡고 주가조작을 도운 혐의로 다이와중권과 옛 골드만삭스자산운용(현 골드만삭스투자자문) 전직 직원을 구속하는 등 외국계 기관투자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