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8일 06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8일 06시 44분 KST

이종걸 "교과서 국정화 금지입법 검토"

한겨레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8일 정부·여당의 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움직임에 대해 국정화 추진 발표 중단 등 3대 요구조건을 내걸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정부와 새누리당에 ▲국정화 방침 발표 중단 ▲여야정 합의로 중립적 인사로 구성된 공청회 10월중 개최 ▲'공론조사' 방식의 여론조사 후 그 결과를 토대로 제도개선 방안 마련 등 3가지를 요구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해 "'아버지는 친일파 중용, 딸은 극우파 중용, 아버지는 군사쿠데타, 딸은 역사쿠데타'라는 말은 대통령에게 꼭 들려드리고 싶은 시중의 정직한 여론"이라며 "중립적이고 신중한 접근이 필요한 교과서 문제를 졸속 처리한다면 극소수 친일·독재 옹호자를 제외한 모두가 피해자가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교과서 국정화가 역사관 획일화냐 다양화냐, 국가중심주의냐 국민중심주의냐, 사상에 대한 국가독점이냐 자유경쟁이냐는 근본적 문제"라며 "국정화 문제는 반드시 사회적 합의를 거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그는 CBS 라디오에 출연, "(국정화) 금지입법도 검토할 수 있다면 무엇이라도 하겠다"며 "국정화를 반대하는 국민의 뜻을 담는 입법적인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 보이콧 가능성에 대해 "박근혜 정부의 태도를 국민에게 알리는 어떤 절차도 진행하겠다면서"도 "국회는 입법중심이다. 최근 장외집회를 자제하고 원치 않는다"며 원내 투쟁에 무게를 뒀다. 다만 대국민 홍보전은 여지를 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