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8일 06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8일 06시 16분 KST

폭스바겐코리아 "리콜 등 모든 조치를 하겠다"(사과문)

In this Thursday, July 2, 2015, photo, the Volkswagen Group VW emblem is displayed at the New Century Volkswagen dealership in Glendale, Calif. (AP Photo/Damian Dovarganes)
ASSOCIATED PRESS
In this Thursday, July 2, 2015, photo, the Volkswagen Group VW emblem is displayed at the New Century Volkswagen dealership in Glendale, Calif. (AP Photo/Damian Dovarganes)

폭스바겐코리아가 8일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 사태와 관련 고객에게 사과하고 리콜 등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코리아가 국내에서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리콜 방침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스캔들이 터진 지 20일만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날 일부 일간지에 토머스 쿨 사장 명의의 사과문을 내고 "고객의 신뢰를 저버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본사 및 한국 정부와 함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으며 리콜 등을 고려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전날까지 사과문에 '리콜'이라는 문구를 넣을지 법률 검토 끝에 '리콜 등을 고려한 가능한 모든 조치'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또 "현재 전국의 전시장에서 판매 중인 모든 차량은 이번 이슈에 해당 사항이 없다"면서 배출가스 조작 의심 차량 9만2천여대에 대해서도 "주행상 안전에는 전혀 이상이 없다"고 강조했다.

폴크스바겐그룹 소속으로 배기가스 조작 차량을 약 2만9천대 판매한 것으로 추산한 아우디코리아 역시 별도의 광고에서 "고객 여러분께 걱정과 불편을 끼쳐 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독일 본사는 해당 (조작) 소프트웨어 문제를 해결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리콜 조치를 시행하기 위한 만반의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모든 정보는 웹사이트나 언론 등 모든 경로로 신속하게 공유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폭스바겐코리아와 아우디코리아는 이날 각각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고객에게 사과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이들 회사는 리콜에 대해 시기 등 구체적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폴크스바겐그룹의 신임 최고 경영자가 내년 1월부터 리콜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국내 리콜은 내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폭스바겐코리아와 아우디코리아는 소비자 피해 보상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전날 차대번호로 조작 의심차량을 조회하는 사이트(http://info.volkswagen.com/kr/ko/home.html)를 열었으며 아우디코리아도 비슷한 사이트를 오픈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