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5일 18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5일 18시 02분 KST

노벨 생리의학상: 캠벨·오무라·투유유 공동수상

연합뉴스/AP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은 기생충 관련 연구에 헌신한 아일랜드와 일본, 중국의 연구자들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대 노벨위원회는 5일(현지시간) 아일랜드 출신의 윌리엄 캠벨(85) 미국 뉴저지 주 매디슨 드루대학 명예 펠로우, 오무라 사토시(大村智·80) 일본 기타사토대 명예교수, 중국의 투유유(屠<口+幼><口+幼>·85·여) 중국전통의학연구원 교수 등 3명을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공동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nobel prize

중국 출신 연구자가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의 대표적인 여성 과학자인 투 교수는 아울러 역대 12번째 노벨생리의학상 여성 수상자가 됐다.

캠벨과 오무라 교수는 '아버멕틴'(Avermectin)이라는 기생충 약을 발견한 공로로 상의 절반을 공동 수상했다. 아버멕틴은 사상충증(강에 사는 일부 파리의 기생충을 통해 감염되는 열대 피부병)을 비롯해 기타 회충에 의해 감염되는 질병에 효과가 있다.

또 투 교수는 말라리아 환자의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낮춘 특효약 '아르테미시닌'(Artemisinin)이라는 약을 발견해 나머지 절반을 수상했다.

default

노벨생리의학상 공동수상자 중국의 투유유

노벨위원회는 "올해 수상자들은 가장 파괴적인 기생충 관련 질병의 치료법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킴으로써 매년 수백만명에게 영향을 끼치는 질병에 맞설 새롭고 강력한 수단을 인류에게 제공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특히 모기가 전파하는 원충에 의해 발생하는 말라리아는 지난 10여년간 치료법 개발에서 상당한 진전이 있었지만 지금도 매년 아프리카 등지를 중심으로 유아, 어린이 등 50만명 이상이 이로 인해 희생되는 등 근절되지 않고 있는 질병이다.

노벨위원회는 "투 교수의 발견은 지난 10년 간 말라리아 사망자 수를 눈에 띄게 감소시켰다"며 "치료를 통해 아이들이 학교에 가고 어른들도 일터에 나갈 수 있게 함으로써 가난에서 벗어나게 하고 경제 발전에도 기여하는 등 사회 전체적으로도 긍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평가했다.

default

노벨생리의학상 수상 일본인 오무라 사토시 (도쿄 교도=연합뉴스)

수상자들에게는 800만 크로나(96만 달러, 한화 약 11억2천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800만 크로나의 절반은 캠벨과 오무라 교수가, 나머지 절반은 투 교수가 각각 나눠 가지게 된다.

이날 노벨생리의학상은 올해 노벨상 가운데 가장 먼저 발표됐다. 노벨생리의학상에 이어 물리학상(6일), 화학상(7일), 평화상(9일), 경제학상(12일)이 차례로 발표된다. 문학상 발표 날짜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8일일 것으로 예상된다.

시상식은 노벨상 창시자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10일 스웨덴 스톡홀름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다.

지난해 노벨생리의학상은 뇌세포 안에서 위치정보 세포를 발견하고 작동 메커니즘을 밝혀낸 미국의 존 오키프 박사와 부부 과학자인 노르웨이 마이브리트 모세르, 에드바르 모세르 박사 등 3명이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