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5일 16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5일 16시 28분 KST

창립기념일에 정규직만 특식 제공한 회사(사진)

default

경기도 안산에 있는 한 제조업체에서 창립기념일을 맞아 준비한 점심 식사 메뉴를 ‘정규직용’과 ‘비정규직용’으로 차별해 제공한 것으로 드러나 누리꾼들의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이런 사실은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바로 가기 :https://www.instiz.net/pt/3271031)에 올라온 ‘어느 회사의 정직원과 비정규직 점심메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통해 누리꾼들에게 처음 알려졌다.

안산의 ㅎ기업 직원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이 게시물에서 기업 창립기념일 특식 메뉴 사진을 찍어 올렸다. 특식 메뉴에는 △보쌈정식 △보쌈무생채 △김밥 △수제 야채 튀김과 간장양념장 △잔치국수 △호박전과 김치전 △바나나와 방울토마토 △송편 등의 다양한 메뉴가 적혀 있다.

default

하지만 같은 날 비정규직 직원에게 제공됐다는 메뉴에는 특식 메뉴와 달랐다. 비정규직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점심 메뉴는 △잡곡밥/현미밥 △얼갈이 육개장 △두부양념조림 △부추겉절이 △깍두기로 구성돼 있다. 글 작성자는 “회사 창립기념일이라고 정직원들만 따로 식사를 차려줬다”며 “어이가 없어 글을 올리게 됐다”고 적었다.

안산의 ㅎ업체가 비정규직에게 제공했다고 알려진 점심 메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티즈 화면 갈무리

누리꾼들은 공분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물 댓글에 “비정규직 직원도 회사를 위해서 일하는 건 똑같은데, 식사 메뉴를 차별하는 것은 너무하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한겨레>가 이 제조업체(ㅎ기업)에 확인한 결과, ㅎ기업은 지난달 22일 회사 창립기념일 때 정직원과 파견업체 직원을 구분해 식사를 제공한 것이 맞다고 해명했다. ㅎ기업 관계자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업무 특성상 드나드는 파견업체 직원들 인원이 요일마다 다르고 일하는 시간도 조금씩 차이가 있어서 먼저 식사를 할 수 있게 하려고 했던 건데 와전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창립기념일이라서 평소처럼 배식이 아닌 차림상으로 식사를 준비하게 됐다”며 “전체 직원이 220명인데 식당에 들어갈 수 있는 인원이 최대 130여명으로 한정된 공간이라 식사를 하지 못한 정직원들도 많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