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5일 06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5일 06시 17분 KST

김용건, 하정우가 사준 벤틀리를 타고 여행을 떠나다(영상)

지난 2일 MBC의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선 김용건이 서울 근교로 가을 여행을 떠나는 장면을 방송했다.

그러나 트렌치코트를 곱게 차려입은 김용건 씨는 그날의 주인공이 아니었다. 진짜 주인공은 아들 하정우가 선물해줬다는 2억 5천만 원 상당이라는 벤틀리의 세단.

default

이날 김용건은 덕포진에 가기 위해 자가 운전한 차량이 아들 하정우의 선물이라며 은근하게 자랑했다.

한편 김용건 씨는 슬하에 하정우와 차현우를 두고 있다. 둘의 이름은 모두 예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