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4일 16시 49분 KST

'복면가왕' 치타, 꿈 이룬 감동에 눈물..'가창력 최고'

복면가왕' 나랏말싸미 듕궉에 달아가 래퍼 치타로 드러나 충격을 안긴 가운데 뛰어난 가창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치타는 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 1라운드 세 번째 무대에 동작 그만과 올랐다. 두 사람이 함께 부른 자우림의 '매직 카펫 라이드'가 흥을 돋우웠지만 아쉽게 패했다. 치타는 "원래 보컬을 꿈꿨지만 사고 이후 전향하게 됐다"며 "(노래를)너무 잘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김범수의 '슬픔 활용법'을 부르며 가창력을 과시했다.

치타와 동작 그만은 각각 한글날과 국군의 날 콘셉트에 맞춰 한복과 군복을 입고 등장했다. 특히 나랏말싸미의 허스키한 목소리가 귓가를 자극했다. 판정단의 투표 결과, 동작 그만이 52대 47로 이겨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이날 방송은 14대 가왕을 향한 8명 가수들의 도전이 시작됐다.

'복면가왕'은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오로지 목소리 하나로만 노래 대결을 펼치는 음악 경연 프로그램이다.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