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4일 14시 15분 KST

'섹션' 조인성 스토킹 중국팬," 조인성 친동생 카페도 수차례"

배우 조인성 자택에 무단 침입한 중국 팬이 조인성의 친동생 카페에도 수차례 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은 최근 화제를 모은 조인성의 중국팬 자택 무단 침입 사건을 보도했다. 조인성의 거주지 이웃 주민은 "싸운 건 아니고 여자 혼자서 막 울었다. 사람들이 나왔다. "라고 당시 경찰이 출동하고 시끄러웠던 현장에 대해 전했다. 해당 팬은 조인성의 동생이 문 밖으로 나온 순간 자택에 침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팬은 조인성의 해외 일정도 쫓아다니고 조인성의 친동생이 운영하는 서울 이태원 카페에도 수차례 간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국인 여성은 지난 달 30일 0시 20분께 서울 방이동에 위치한 조인성의 자택에 침입해 난동을 부려 경찰에 체포됐다.

더불어 조인성 이외에도 최근 씨엔블루 정용화도 사생 팬으로 인한 괴로움을 토로한 바 있다.

ddd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