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4일 11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4일 11시 41분 KST

유튜브 100만 돌파한 심상정 '국감 사자후' 동영상

국회방송/유튜브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정부의 노동시장 구조 개편 강행과 관련 국정감사에서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과 국회의원들에게 ‘돌직구’를 던지는 동영상이 유튜브 조회수가 100만을 넘는 등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정의당은 2일 “심상정 대표의 ‘사자후’ 동영상이 현재 164만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조회수가 100만을 넘어 200만을 향해 가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심상정 의원이 '임금피크제' 기자회견 한 노동부장관을 향해 던진 말

심상정 대표는 지난 11일 고용노동부 국정감사 의사진행발언에서 “(이기권 노동부) 장관도 임금피크제에 동참하고 있나? 여기 있는 국회의원들은 포함되나, 안되나?”라며 “왜 고액 연봉자는 포함 안시키나. 왜 장관은 1억2000만원을 다 가져가고 국회의원은 1억4000만원을 다 받나”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0만원도 못 받는 940만 노동자들 허리띠 졸라매는 게 아니라 목 조르는 것”이라며 “노동자 목 조르는 노동부 장관은 자격 없다”고 질책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노동개혁을 추진하겠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국정감사에 참여한 상황이었다.

정의당은 “동영상은 공개되자마자 ‘오늘의 유머’를 비롯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급속하게 전파되고 여러 SNS를 통해서 공유됐다”며 “‘시원하고 후련했다’같은 반응이 많았다”고 전했다.

앞서 심 대표는 청년 고용 확대와 진짜 노동개혁을 위해서 △정기국회 1호 법안으로 청년고용특별법 처리 △고위직 연봉자에 대한 최고임금제 논의 △국회 내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 등을 제안했다.

"장관도 임금피크제 동참하고 계십니까? 장관님 포함돼요?안 돼요?

여기 있는 국회의원들 포함돼요? 안돼요?

도대체 양심이 있어야 될 거 아니에요.

이 짝퉁 임금피크제, 이게 임금상한제인데.

왜 이 사회에서 고액연봉 받는 사람들은 임금상한제에 포함 안 시켜요?

장관은 왜 1억 2천씩 다 가져가요? 국회의원은 1억4천을 다 받아야 되고?

5, 6천만원 받는 늙은 노동자들, 3천만원짜리 청년 연봉 만들어내라고 하면서.

왜 이 자리에 있는 사람들은 고액임금 다 받아갑니까. 왜. 양심이 있어야 할 거 아니에요. 양심이.


타협하자. 고통 분담하자. 살찐 고양이 법이라고 있어요. 유럽에. 살찐 고양이들 살 들어내는 거, 그게 고통분담입니다.

졸라맬 허리띠도 없는 사람, 무슨 고통 분담을 합니까!



(여당 의원 측에서 '고만 좀 합시다' 등 웅성웅성 소리가 들리자)

가만히 계세요!


정부가 결단만 하면 할 수 있는 게 얼마나 많습니까.



청년고용의무 할당제 5%만 해도,

23만 개

일자리 다 만들 수 있어요.


대기업들 사내유보금 1%만 조세로 걷어도,

6조원

입니다.



왜 못합니까?



왜 안 합니까?


졸라맬 허리띠가 없어요.

200만 원도 못 받는 940만 노동자들.

허리띠 졸라매는 게 아니라 목 조르는 거에요.

노동자 목 조르는 노동부장관, 자격 없어요.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