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5년 10월 03일 12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3일 13시 01분 KST

"문재인이 공산주의자면 헌법재판소장도 공산주의자?"

새정치민주연합은 3일 문재인 대표를 '공산주의자'라고 비판한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장의 이념 편향을 지적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문 대표는 이날 트위터 글에서 고 이사장에 대해 "이런 극단적인 편향이야말로 우리의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내부의 적"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고영주 이사장은 나뿐 아니라 많은 무고한 사람을 공산주의자로 몰았던 분이다. 마음에 안 들면 법원도 좌경화됐다고 비난했다"며 "문제는 박근혜 정부가 이런 분들을 많이 중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 이사장은 전날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방문진 국정감사에서 문 대표를 향해 사법부를 부정했다고 공격하는 등 강성 발언을 쏟아냈고, 야당 의원들이 그의 이념 편향을 문제 삼아 이날 국감이 파행을 거듭했다.

mbc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 “문재인 공산주의자, 소신 말하면 국감장 뜨거워질 것” (미디어오늘)

국감에서는 고 이사장이 과거 "문 후보는 공산주의자이고, 이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우리나라가 적화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확신하고 있었다"고 발언한 부분이 도마 위에 올랐다.

문 대표는 지난달 16일 고 이사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강희용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고 이사장은 국회 국감이라는 공적인 자리에서 지극히 왜곡되고 편향된 궤변으로 국회를 능멸하고 야당 대표와 국회의원들을 매도했다"며 고 이사장의 사퇴와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도 페이스북 글에서 "고 이사장이 국감에서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고 그 사유 중의 하나로 연방제 통일 지지라고 답했다"면서 헌법재판소 판례집 26-2에 연방제 통일방식을 포함한 'DJ의 3단계 통일방안에 대해 헌법의 민주적 기본질서에 부합한다고 판시했음을 소개한 뒤 "그렇다면 박한철 헌법재판소장과 헌법재판관도 공산주의자라고 할 것인가요"라며 고 이사장의 사퇴를 주장했다.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이 국감에서도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고 그 사유중의 하나로 연방제 통일 지지라고 답변했습니다.대한민국 헌법재판소 판례집 26-2에는 "DJ의 3단계 통일방안과 6.15공동선언은 남북한 통일방안...

Posted by 박지원 on Friday, 2 October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