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2일 10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2일 10시 16분 KST

장애인 엄마를 위해 16세 소년이 만든 특별한 유모차(동영상)

올던 카인(Alden Kane)은 디트로이트 고등학교에 다니는 16살 소년이다. 최근 스페셜 디자인 클래스에 등록한 카인은 35세의 여성인 샤리나 존스(Sharina Jones)와 함께 짝을 이루어 새로운 제품의 디자인을 구상해야 했다. 샤리나 존스는 5살 때 총에 맞아 걷을 수 없게 된 여성으로 당시 그녀의 첫 번째 아기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john powell

올던 카인은 ‘더 미시간 카톨릭’과의 인터뷰에서 존스와의 만남이 자신에게는 큰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존스는 아기를 낳은 이후, 휠체어를 탄 자신이 어떻게 유모차를 끌고 다닐지 걱정했었다고 한다. 그래서 카인 또한 존스를 위해 휠체어와 결합된 형태의 유모차를 개발하려 한 것이다.

“그녀의 이야기가 큰 도움이 되었어요. 휠체어에 탄 사람의 입장에서 유모차가 어떻게 작동해야 하고, 어디에 어느 부품이 들어가야 편리한 지를 알 수 있었죠.”

kane

그리고 약 6개월 후에 나온 시제품은 매우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얻었다. 카인은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샤리나가 휠체어-유모차를 사용하는 모습을 본 것만으로도 정말 큰 수확이었다”고 말했다.

아래는 이들이 개발한 휠체어-유모차의 기능을 보여주는 영상이다.

H/T The Huffington Post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