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2일 10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2일 10시 06분 KST

노인단체 "임금피크제는 패륜적 정책이다"(사진)

연합뉴스

노인의 날인 2일 노인들이 거리로 나와 노년 계층의 생존 대책을 촉구했다.

노후희망유니온과 전국시니어노동조합 조합원 30여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인의 인간다운 삶을 사회와 국가가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국 사회는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있지만 65세 이상 10명 중 3명은 폐지를 주어야 생계를 이을 수 있는 비참한 수준"이라며 "노인 자살률도 평균 자살률을 크게 웃돌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자살률도 높아져 이쯤 되면 국가적 대재난"이라고 지적했다.

default

2013년 기준 노인 빈곤율은 48.1%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12.7%를 크게 웃돌고 있다.

또 같은 해 통계청이 집계한 노인자살율(인구 10만명당 64.2명)은 한국 평균자살률(28.5명)에 비해 3.6배다. 자살률은 65∼69세 42.2명, 70∼74세 59.5명, 75∼89세 77.7명, 80세 이상 94.7명으로 연령이 올라갈수록 더 높아지는 추세다.

이들은 임금피크제 직격탄을 맞을 예비 노령인구인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암울한 미래도 지적했다.

이들은 "베이비붐 세대가 노인세대로 편입되는 2024년 이후 우리 사회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하고 노인인구는 더 증가할 것"이라며 "임금피크제가 시행되면 자식은 물론 자신의 노후 준비는 아예 꿈도 꿀 수 없어 어느 세대도 이익을 볼 수 없는 비참한 현실에 직면하게 된다"고 비판했다.

default

노인단체들은 청년과 장·노년이 삶의 조화를 이루는 새로운 미래사회를 위해 정부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노인 고통의 절반 이상은 경제적인 이유에서 비롯되는 현실에서 노인에게 절실히 필요한 것은 일자리"라며 "하지만 일을 한다고 해도 임금 수준은 정규직의 ¼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default

이어 "결국 노인 생존의 버팀목은 공적연금이 돼야 하지만, 올해 국민연금 평균수령액은 32만5천원으로 최저생계비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며 "노인 비극을 막으려면 기본적인 삶을 보장하기 위한 기초연금과 국민연금의 소득대체율이 OECD 평균인 각각 20%·50% 이상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