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2일 09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2일 13시 26분 KST

릭 오웬스, 파격적인 런웨이로 파리 패션위크를 씹어먹다

이쯤 되면 패션 디자이너 릭 오웬스는 어떻게 미디어를 이용하는지 제대로 아는 것 같다.

지난 1월 2015 F/W 패션위크에서 선보인 '성기 노출 의상'에 이어 어제(10월 1일) 팔레 드 도쿄에서 열린 2016 S/S에서는 '인간 가방'을 런웨이에서 구현했기 때문이다. 강력한 모양새는 소셜미디어와 인터넷 세계를 강타하기 충분했다.

일단 사진을 몇 장 보자.

3

3

3

여성 모델들은 또 다른 여성 모델을 업거나, 앞에 매단 채 런웨이를 걸었다. 머리가 거꾸로 매달린 모델도 있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모델들은 체조 선수들이라고 한다.

It's called Fashion, you FUCKING idiot. Heard of it? #rickowens #classicrick #everythinghurts 📹 @susiebubble

browncardigan.com(@browncardigan)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도대체 릭 오웬스는 어떤 이유로 이런 퍼포먼스를 고안한 걸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여성에 대한 경외'를 표현하기 위해서랄까. 쇼가 끝난 후 릭 오웬스는 뉴욕 타임스와의 이메일에서 이번 쇼를 '사이클로프스(Cyclops)'라고 설명했다. 사이클로프스는 그리스 신화에서 키클로프스라고도 불리는데, 외형은 외눈박이 거인족이다. 릭 오웬스는 지난 6월 같은 제목의 남성복 쇼를 선보인 바 있다.

"사이클로프스는 신화적인 존재이자, 어마어마한 눈을 가지고 있다. 지난 남성복 컬렉션의 제목도 사이클로프스였지만, 그때의 눈은 추진력 있고 공격적이었다. 이것이 여성에 적용되었을 때 나는 이 눈이 풍부함, 자매애, 모성애, 세대의 재생산에 관한 것이라고 봤다. 여성이 여성을 기르고, 여성이 여성이 되고, 여성이 여성을 지지한다. 이것은 내가 잘 모르는 여성의 세계에 관한 것이다. 나는 나만의 작은 방식을 사용해 이를 즐겁게 만드는 시도를 하는 것이다."

또한 릭 오웬스는 패션잡지 데이즈드와의 대화에서 "(모델을 묶은) 스트랩은 구속적일 수 있지만, 이 쇼에서는 (신체를) 지지하고 아기처럼 받치는 의미로 쓰였다. 스트랩은 사랑의 끈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쇼 전반에는 영국 가수 에스카의 노래가 흘러나왔다. 릭 오웬스는 "쇼에 쓰인 음악은 영화 '엑소더스'의 테마로 가수 엉클이 편곡한 것이다. 여성들이 부족을 먹여 살리고 보호하는 방법을 반영하려고 이 노래를 썼다"고 전했다.

한편 뉴스 사이트 쿼츠의 에디터 마크 베인은 릭 오웬스가 쇼의 영감을 영국 행위 예술가 레이 보워리로부터 받지 않았을까 추측하고 있다.

3

사진가 퍼거스 그리어가 찍은 레이 보워리

이로써 릭 오웬스는 세 컬렉션 연속 미디어의 막대한 관심을 받는 데 성공했다. 1월에는 성기 노출 의상으로, 6월에는 자신이 의도하지 않았지만 모델의 돌발행동으로, 10월에는 '인간 가방'으로 말이다. 점점 런웨이를 개념예술의 장으로 만들어가는 릭 오웬스지만, 앞으로의 쇼도 기대되는 건 어쩔 수 없다.

3

10월 1일 쇼를 마치고 걸어나오는 릭 오웬스

[관련기사]

- 릭 오웬스, 성기 노출 의상에 대해 말하다

- '릭 오웬스' 패션쇼에서 모델이 돌발행동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