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2일 05시 33분 KST

미국 올해 최악의 총기난사 : 하루 한 건씩 발생

An ambulance sits outside of Mercy Medical Hospital where victims were taken following a deadly shooting at Umpqua Community College in Roseburg, Ore., Thursday, Oct. 1, 2015.  (AP Photo/Ryan Kang)
ASSOCIATED PRESS
An ambulance sits outside of Mercy Medical Hospital where victims were taken following a deadly shooting at Umpqua Community College in Roseburg, Ore., Thursday, Oct. 1, 2015. (AP Photo/Ryan Kang)

미국에서 또다시 대형 총기난사 사건이 터져 미국인들이 충격에 휩싸였다.

특히 오리건 주(州) 로즈버그의 '엄프콰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1일(현지시간) 오전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사망자가 단일 사건으로는 올해 들어 최대인 13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데다, 총격범인 20세 남성이 학생 등에게 '종교가 뭐냐'고 물은 뒤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해 주고 있다.

미국 내에서는 최대 아킬레스건인 '인종 갈등' 문제와 더불어 최근 '종교 갈등'이 주요 사회, 정치 문제로 떠오른 상황이다.

미 주요 언론은 엘런 로전바움 오리건 주 검찰총장을 인용해 현재까지 13명이 사망하고 약 20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부상자 가운데 중상자도 있어 시간이 흐를수록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당시 총기 난사 현장인 '작문 교실'에 있던 코트니 무어(18·여)는 지역 언론에 "총알 한 발이 창문을 통해 날아 들어온 뒤 총격범이 교실에 들이닥쳤다"면서 "총격범이 들어오자마자 사람들에게 교실 바닥에 엎드리라고 했고, 이어 차례로 일으켜 세워 종교에 대해 말하라고 한 뒤 총을 쐈다"고 말했다.

사망자 13명은 2013년 9월 워싱턴D.C. 해군기지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피해 규모와 같은 것으로, 사망자가 추가로 나올 경우 이는 2012년 12월 코네티컷 주 뉴타운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사건 이후 최대가 될 전망이다. 당시 무장괴한이 학교에 난입해 마구잡이로 총격을 가하면서 어린이 20명을 비롯해 총 28명(총격범 및 총격범 모친 포함)이 숨졌다.

oregon

이번 사건은 지난 6∼8월 끔찍한 총격 사건의 충격이 채 가시지도 않은 가운데 발생했다.

8월 26일에는 버지니아 주 플랭클린 카운티에서 지역 방송사 WDBJ 기자 2명이 아침 생방송 도중 같은 방송사 전직 동료가 쏜 총에 맞아 숨졌고, 앞서 7월 23일에는 루이지애나 주 라파예트의 한 극장에서 백인 남성이 뚜렷한 이유없이 영화를 보다가 총을 난사하는 바람에 2명이 사망하고 9명이 다쳤다.

7월 16일에는 테네시 주 채터누가에서 무슬림 청년이 해군 시설 두 곳에 총을 난사해 현역 군인 5명이, 6월 17일에는 백인 우월주의에 사로잡힌 청년 딜러 루프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찰스턴의 흑인 교회에 총을 난사해 흑인 9명이 각각 사망했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2013년 9월 워싱턴D.C. 해군기지 총기 난사(13명 사망) ▲2012년 7월 콜로라도 주 오로라 극장 총기 난사(12명 사망) ▲2009년 11월 텍사스 주 포트 후드 미 육군시설 총기 난사(13명 사망) ▲2009년 4월 뉴욕 주 이민국 총기 난사(14명 사망) ▲2007년 4월 버지니아텍 총기 난사(33명) 사건 등으로 수많은 무고한 목숨이 희생됐다.

이처럼 미국 내 총기 사건은 대학에서부터 흑인교회, 해군시설, 영화관에 이르기까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미국 웹사이트 '총기난사 추적자'(Mass Shootings Tracker)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총 212일 동안 210건의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0.99건, 즉 매일 한 건씩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셈이다.

oregon

oregon

이 같은 총기 난사 사건은 총기 생산량이 갈수록 늘어나는 데 반해 총기 규제는 느슨한 것과 무관치 않다.

미 재무부 산하 연방 알코올·담배·무기단속국(ATF) 자료를 보면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 전년도에 미국에서 만들어진 총기는 모두 450만 정이었으나 2013년에는 무려 1천80만 정이 제작됐다.

반면, 정치권의 소모적 공방 속에 총기 규제 움직임은 좀체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이 총기 구매자에 대한 엄격한 신상조회를 비롯한 총기 규제를 강화하려는 조치를 추진하고 있지만, 공화당은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총기 규제를 둘러싼 논란이 다시 일 가능성이 크지만, 양당 지도부는 물론 양당의 대선 주자들 역시 총기 규제에 관해서는 철저히 당과 같은 입장이어서 합의점을 찾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사건 직후 브리핑에서 "총기폭력으로부터 우리 커뮤니티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우리 행정부의 우선과제 중 하나"라며 총기 규제 강화 필요성을 거듭 역설했다.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비롯한 공화당 인사들은 최근 총기규제 강화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개로 밝힌 바 있다.


Witness Describes Oregon Shooting Scene - AP

Photo gallery 오리건주 총기난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