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1일 21시 20분 KST

'슈스케7' 이요한, '짐승남' 지영훈 누르고 '찬사 속 합격'

이요한과 지영훈이 심사위원들의 엄청난 찬사를 받았다.

1일 방송된 엠넷 '슈퍼스타K7(이하 슈스케7)' 슈퍼위크 라이벌 미션에서 '절친' 지영훈과 이요한이 맞붙었다. 두 사람은 신촌블루스의 '아쉬움'을 선곡해 열창의 무대를 완성했다.

둘의 노래에 성시경은 "그냥 둘이 상금 5억 원을 나눠 가져라"고 칭찬했다. 윤종신, 김범수, 백지영도 "고 김현식이 생각나더라", "들국화의 최성원 전인권 같은 둘이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승자는 한 명. 이요한이 지영훈을 누르고 합격 티켓을 받았다.

한편 '슈스케7' 우승자에게는 상금 5억 원과 초호화 데뷔 음반 발매 기회, 2015 MAMA 데뷔 무대, 최고급 외제차가 주어진다. 윤종신, 성시경, 김범수, 백지영이 심사위원을 맡았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