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1일 20시 55분 KST

트럼프의 뒤에는 29세 뉴미디어 담당관이 있다

Donald Trump attends the Hank's Yanks 1st Annual Golf Classic at Trump Golf Links on Monday, July 6, 2015, in New York. (Photo by Greg Allen/Invision/AP)
Greg Allen/Invision/AP
Donald Trump attends the Hank's Yanks 1st Annual Golf Classic at Trump Golf Links on Monday, July 6, 2015, in New York. (Photo by Greg Allen/Invision/AP)

도널드 트럼프 캠프의 '소셜 미디어 가이'를 주목하라.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1일(현지시간) 미 대선 공화당 경선 주자인 부동산 재벌 트럼프가 돌풍을 이어가는 배경에는 그의 소셜 미디어 참모 저스틴 매코니의 역할이 있다고 보도했다.

29세의 매코니는 트럼프 캠프의 뉴미디어 담당관. 2009년 뉴욕의 '스쿨 오브 비주얼 아츠'를 졸업한 뒤 2009년 트럼프 소유의 미스 유니버스·미스 USA 선발대회, 트럼프의 리얼리티TV 쇼 '어프렌티스' 등에 실무진으로 참여하면서 트럼프와 인연을 맺었다.

트럼프가 2011년 대선 공화당 경선 기간 트위터를 개설해 30만 명의 팔로워를 확보한 데 이어 이번 경선을 거치며 그 수가 430만 명을 돌파한 데는 매코니의 공이 결정적이었다고 한다. 댄 파이터 전 백악관 선임고문은 지난주 트위터에 "트럼프가 공화당 후보 중 누구보다 인터넷에 뛰어나다"며 "그것이 그가 이기고 있는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특히 루게릭병 환자들을 돕기 위한 '아이스 버킷 챌린지' 열풍이 불던 지난해 여름 그가 머뭇거리던 트럼프를 이 이벤트에 도전케 함으로써 그의 이미지가 급상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스 유니버스와 USA 출신 여성 2명이 양쪽에서 트럼프의 머리에 물을 쏟아붓는 이 짤막한 영상은 "트럼프의 머리가 가발이 아니다"라는 헤드라인을 장식하며 유튜브에서 13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

트럼프의 대권 도전 여부를 놓고 설왕설래가 한창이던 지난 4월 매코니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라'라는 영상을 공개하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공화당 정치 컨설턴트인 프랭크 룬츠는 불법이민자와 이민자 문제를 방치하는 정치인들을 비판하며 미국은 다시 위대해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이 영상이 "주제와 접근이 완벽한 최고의 정치광고"라고 평가했다.

매코니가 최근 가장 공들이고 있는 것은 트럼프의 15초짜리 인스타그램 영상. 공화당 대선 주자인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의 모친인 바버라 부시 여사가 "젭이 대선에 나가면 안 된다. 우리는 이미 2명의 '부시들'로 충분하다'"고 했던 것을 편집한 영상, 한 여성이 연설 중인 젭 부시 전 주지사 뒤에서 누워 잠자고 있는 영상 등은 반향이 컸다.

트럼프 캠프에서 정치자문역을 했던 샌 넌버그는 "매코니가 소셜미디어 세계에서 '트럼프의 귀' 역할을 하며, 시대를 앞서 있다"며 "그는 언제나 한계를 뛰어넘으려는 인물"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