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1일 07시 09분 KST

제2의 '유승민 사태'? 청와대의 '김무성 축출' 시작됐나

내년 총선 공천 방식을 놓고 새누리당의 친박근혜계가 김무성 대표의 구상에 매번 ‘퇴짜’를 놓으면서, 친박계의 ‘당권 장악 시나리오’가 착착 작동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친박계는 김 대표가 주장해온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에 대해 최근 홍문종·윤상현 의원 등이 나서서 “야당이 안 한다고 하니 이제 포기하고 다른 방안을 내놓으라”고 압박해왔다. 이어 김 대표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의 한가위 회동을 통해 오픈프라이머리를 사실상 포기하고 휴대전화 안심번호를 활용한 ‘100% 여론조사’를 대안으로 내놓자, 친박계는 “대통령 해외순방 중에, 내부 상의도 없이, 야당 방식에 손들어줬다”며 반대하고 있다. 당내에서 “친박은 김무성이 무얼 해도 반대한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특히 30일 의원총회 직전에 청와대가 ‘안심번호 반대’를 공식 천명하고 친박계가 집단적으로 뒷받침에 나선 것은, 지난 6~7월 유승민 원내대표 축출 사태 당시를 떠올리게 만드는 장면이다.

kms

지난 6월17일 열린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정현 최고위원이 “법률 거부권은 대통령 고유권한”이라며 청와대를 옹호하는 동안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당시 원내대표가 무거운 표정을 짓고 있다. ⓒ한겨레

이런 조직적 흐름 때문에, 새누리당 안에서는 친박계가 앞으로 새로운 공천 룰 마련 과정에서도 ‘김무성 흔들기’를 계속하고, 안심번호 국민공천제까지 최종적으로 좌절시켜 김 대표를 무력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 대표가 오픈프라이머리에 “정치생명을 걸겠다”고 한 만큼, 어느 시점에는 대표직에서 내려오도록 압력을 가할 것이라는 얘기다. 새누리당의 한 관계자는 “김무성 대표가 유승민 사태 때 밀리다 보니 친박이 갈수록 기세를 올리고 있다”며 “결국 김 대표까지 끌어내리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 일각에서는 김 대표가 물러날 경우 원유철 원내대표가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고, 연말께 당에 복귀할 것으로 알려진 친박 핵심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공천과 총선을 실질적으로 이끄는 그림을 벌써부터 입에 올리고 있다. 이미 새누리당 최고위원 8명 중 김 대표를 제외한 7명(원유철·김정훈·서청원·김태호·이인제·김을동·이정현)은 친박이거나 친박 성향으로 분류된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이날 청와대가 당의 공천 논의에까지 직접 끼어든 것을 두고 “박근혜 대통령과 친박계에 부메랑이 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등, 향후 당 운영이 친박계 뜻대로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비박계의 한 의원은 “친박계가 더 무리하면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청와대와 김무성 대표가 싸우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