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30일 16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30일 17시 02분 KST

김무성, '청와대의 모욕 오늘만 참겠다'며 격앙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30일 청와대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 명의로 비판을 가한 것과 관련, "여당 대표에 대한 모욕은 오늘까지만 참겠다"고 반발하며 공개 경고했다.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계기로 불거진 여권의 갈등 국면에서 청와대가 김 대표를 향해 "공천 쿠데타"라는 격한 표현을 동원해 가며 공격한 데 대해 김 대표 역시 물러서지 않고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 청와대 김무성의 '안심번호공천'에 반대

default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안심번호제를 비판한) 청와대의 이야기는 다 틀렸다. 이렇게 하면서 당청 간 사이좋게 가자고 하면 되겠나"라며 "당 대표를 모욕하면 여태까지 참았는데, 오늘까지만 참겠다"고 밝혔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앞서 익명을 요구한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28일 김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다"고 발표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대해 ▲민심왜곡 ▲조직선거 ▲세금공천 ▲낮은 응답률 ▲당 내부 논의없는 결정 등을 근거로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의총에서 "집권 여당 대표에게 청와대 관계자라는 이름으로 비판하면서 원활한 당청관계를 어떻게 이야기할 수 있겠나"라며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라고 격앙된 반응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청와대가 지적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의 5가지 문제점과 관련해서도 "1개만 맞았다"면서 "청와대가 '여론조사 응답률이 2% 수준으로 낮다'고 한 부분은 맞지만, 나머지는 맞지 않는 지적이 많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략공천을 하지 않는다는 원칙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 "전략공천은 내가 있는 한 없다"고 단호한 어조로 답했다.

김 대표는 "공무원 연금 개혁하려고 연일 (노조 등으로부터) '전화 테러'도 당했는데, 일본이 15년 걸린 공무원 연금 개혁을 7개월 만에 대표로서 했다"며 "지금도 노동 개혁을 위해서 여러 가지 노력했다. 연일 힘겹게 싸우고 있다"며 청와대에 서운한 감정도 감추지 않았다.

또 "민주 정당이란 원래 그런 거다. 안심번호 최고의 전문가가 권은희 의원이 아무리 안전책이 다 있다고 설명해도 다른 이야기를 하니까 그건 어쩔 도리가 없는 것"이라며 자신을 향한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의 비판도 에둘러 반박했다.

김 대표는 다만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발표하는 과정에서 절차적 문제가 많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의총에서 추인되기 전에 야당과 합의한 과정의 문제는 사과하라면 한다"며 한발짝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그래서 합의문이 아니라 발표문이라고 했다"며 여야의 '최종 합의'가 아니라 '협의' 과정에서 나온 발표라는 점을 강조해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