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30일 10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30일 10시 25분 KST

문재인 "부산 출마한다면 어디든 마다않겠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최근 혁신위원회가 부산 출마를 촉구한 것과 관련, "어디든 마다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표는 지난 26일 추석 연휴차 부산을 방문해 부산시당 지역위원장과 오찬을 함께 하면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복수의 참석자가 29일 전했다.

문 대표는 이 자리에서 "여러 검토가 필요하겠지만 부산에서 같이 뛰는 지역위원장들이 의견을 모아준다면 부산 위원장들의 의견을 비중 있게 받아들이겠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총선 때 부산 사상구에 출마해 당선된 문 대표는 "2012년 총선에 나갈 때 이것저것 고려없이 출마했다면 부산 영도가 제일 편했다"고 했다고 한다.

경남 거제에서 태어나 부산으로 이사한 뒤 부산남항초교, 경남 중고교를 졸업해 서울의 경희대로 진학할 때까지 영도에서 자랐다는 것이다.

문 대표가 변호사 개업 후 결혼한 뒤 처음으로 신혼집을 마련한 곳이 영도였으며, 현재 모친도 영도에서 살고 있다.

한 참석자는 "특정 지역구를 거론하지 않았지만 당과 당원이 원한다면 내 생각만 고집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 어려운 총대를 메라고 한다면 부산 출마도 적극적으로 고민해보겠다는 언급이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표는 혁신위의 부산 출마 촉구가 나온 뒤 한 당내 인사와 통화하면서 "나는 영도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표 측은 원론적 언급이었다면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문 대표의 한 측근은 "문 대표의 출마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며 "출마를 결심한다면 부산이든, 서울이든 총선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표의 출마지에 대해선 당내에서도 다양한 주장이 나오고 있다. 강기정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30일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개인적으로 문 대표가 정말 지역구로 나가야 한다면 수도권 어디를 나가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안철수 의원과 가까운 송호창 의원은 TBS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서 "야당 입장에서 봤을 때 부산이 전략지역이었던 적은 없다"며 "서울에서도 가장 중심적인 정치 1번지로 가서 유력하고 강력한 여당 후보와 경쟁을 해야 한다"며 "지역으로 갈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