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30일 09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30일 10시 00분 KST

전북 군산대 학생회, 걸그룹 멤버로 선정적인 주점 포스터를 만들다

default

전북 군산대학교 단과대 학생회가 가을 축제를 위해 만든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멤버 경리의 사진이 들어간 선정적인 주점 포스터가 물의를 빚고 있다.

이 포스터는 한 걸그룹의 속옷광고 사진 옆에 '자세 좀 뒤집어줘', '벗기고 싶은 돼지껍데기' 등의 선정적인 문구가 쓰여져 있다.

포스터를 SNS에 게재한 학과 학생회와 총학생회는 "주점에 활용하려고 만든 콘셉트 메뉴판이 물의를 빚을지는 몰랐다"며 "해당 소속사와 연예인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default

이 대학 축제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열렸으며 논란이 일자 SNS에서 문제의 포스터를 내렸다.

그러나 해당 소속사는 이 대학 축제의 음란성 홍보 게시물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명예훼손과 초상권 침해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담당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소속사 측에서 고소장이 접수되지 않았지만 고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수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