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9일 09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9일 10시 00분 KST

태엽 안 감아도 영원히 작동하는 탁상시계

영구기관은 가능할까?

설치된 공간의 온도가 불변만 아니라면, 이를 이용해 영원히 작동하는 유사 영구기관이 이미 존재한다.

the gear

마크 뉴슨이 디자인한 애트모스 561(Atmos 561)

테크 전문 웹진 '더 기어'는 지난 28일 온도 차 1도만으로 48시간 이상 구동하는 '애트모스 탁상시계'를 소개했다. 이 기계의 작동원리는 다음과 같다.

‘애트모스(Atmos)’는 대기의 온도차를 이용하는 작동 방식에서 붙은 이름이다. 시계 내부, 아코디언을 축소한 것처럼 생긴 주름 잡힌 작은 관 속에 액체와 기체 혼합물이 들어있는데 주변 온도가 올라가면 확장하고 내려가면 수축한다. 이 운동으로 태엽을 감고, 시계를 작동시키는 원리.굉장히 효율적으로 설계되어 온도 차 1도만으로 48시간 이상 시계를 구동할 수 있다. 일반적인 기계식 손목 시계를 구동하는 에너지의 250분의 1. 태엽과 연결된 하단의 묵직한 원통형 밸런스 휠이 1초에 2번씩 천천히 회전하며 정확한 시각을 표시한다.- 더기어(9월 28일)

the gear

더 기어에 따르면 온도 차를 이용한 이런 '유사' 영구기관은 이미 400여 년 전에 개발되었다고 한다. 특히 더 기어는 1864년에 만들어진 괘종시계 ‘베벌리 클락’이 태엽을 한 번도 감지 않은 채로 지금도 멀쩡히 작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벌리 클락은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의 물리학부 3층 로비에 설치된 궤종 시계로 1864년 아서 베벌리가 만들었다.

애트모스 시계는 이 베벌리 클락의 원리를 축소해 탁상위에 올렸다. 역사는 길고 원리는 복잡하지만, 당신이 알아야 하는 것은 단 두 가지다. 영원히 움직이는 시계가 있다는 것. 그리고 지금까지 몰랐던 이유는 영원히 움직이는 시계가 보통은 영원히 가질 수 없을 만큼 비싸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애트모스 시계에 대해 좀 더 알고 싶다면 이곳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