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9일 08시 16분 KST

탄저균 일부, 서해로 흘러들어갔나?

gettyimageskorea

주한미군 오산기지에서 실험한 탄저균이 하수관로를 통해 밖으로 유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주간동아는 9월21일 보도에서 "5월 하순 불거진 주한미군 오산기지의 탄저균 탐지실험과 관련해 조사 중인 한미합동실무단이 탄저균 일부가 활성화된 상태로 하수관로를 통해 기지 밖으로 흘러나갔을 수 있다는 단서를 확보하고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그동안 주한미군은 그동안 탄저균이 외부로 흘러간 적이 없다는 견해를 밝혀왔다. 아시아경제 5월28일 보도에 따르면 "주한미군사령부는 '오산공군기지에 27일 탄저균이 담긴 샘플의 노출 가능성을 조사했지만 외부에 유출된 것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주간동아는 "그간 알려진 것처럼 문제의 탄저균은 완전히 비활성화되지 않은 상태에서 미국 유타 주 병기시험장 더그웨이 연구소에서 오산기지로 보내졌고, 주한미군은 오산기지 내 생물식별검사실(BICS)에서 5월 21일과 26일 두 차례에 걸쳐 탐지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며 "문제는 당시 실험요원들이 탄저균 일부가 활성 상태라는 것을 알지 못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주간동아 "실험에 사용된 장비와 피복, 도구를 감염 위험이 없는 폐기물 관련 규정에 따라 처리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실험장비를 세척한 물이 실험실 내 하수구를 통해 흘러나갔다는 게 최근 합동실무단의 핵심적인 우려사항이라고 복수의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탄저균 배송사고가 난지 4개월이 지났지만 실험실 내 조치 등에 대해 알려진 바가 없어 이에 대한 진실규명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뉴스1 9월25일 보도에 따르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미군문제연구위원회(위원장 하주희)는 25일 천주교 각 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을 대리해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의 탄저균 실험실 폐쇄·훈련 중단 등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뉴스1에 따르면 민변은 "오산 미군기지 내 살아있는 탄저균이 반입된 사실이 확인된지 4개월이 지났지만 기지 내 실험실에 어떤 조치가 취해졌는지 구체적으로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며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실험 중단 입장은 단 한 차례도 발표한 적 없이 한미 생물방어 프로그램을 지속할 의사만 밝혔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