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9일 07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9일 07시 32분 KST

이별의 과정을 3분간의 안무로 표현하다(동영상)

세상의 그 어떤 이별도 단순하지 않다. 제임스 베이의 'Let It Go'에 맞춰 두 댄서가 이별의 과정을 춤으로 표현했다.

안무가 탈리아 파비아는 곡을 해석할 때 자신의 실제 이별 경험을 많이 끌어냈다고 허핑턴포스트에 전했다. 영상 속 남자 댄서인 채즈 부잔은 파비아의 남자친구이기도 하다. 파비아는 관계가 끝날까봐, 상대를 잃을까봐 두려워했던 마음을 안무에 녹였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샘 스미스의 음악에 맞춰 이별의 춤을 추다(동영상)

h/t Huff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