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8일 17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8일 17시 11분 KST

어디서든 마중나오는 길냥이(동영상)

사람처럼 고양이도 성격이 모두 다르다. 아기 때부터 사람과 살았더라도 여전히 시크한 고양이부터, 음식을 줄 때만 애교를 부리는 '연기냥'들까지 스펙트럼도 넓다.

여기 이 '길냥이'는 흔히 만나기 쉽지 않은 '개냥이' 중 한 마리다. 영상을 찍은 이가 지어준 이름은 '노랑이'다.

노랑이는 처음부터 그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