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8일 10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8일 10시 10분 KST

김무성-문재인, 긴급회동하다

연합뉴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28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긴급 단독 회동을 하고 정치관계법 개정에 관한 논의를 진전시켰다.

오전 11시부터 1시간 40분가량 진행된 회동에서 양당 대표는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 의결한 안심번호 도입과 관련한 공직선거법을 합의 처리하기로 하는 한편 안심번호를 활용한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도입방안은 정개특위에서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회동 이후 문 대표는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는 선관위 주관으로 하되 일부 정당만 시행하게 될 경우 역선택을 방지할 수 있는 방안을 법으로 규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신인들을 위해 예비후보 등록기간을 선거일 전 6개월로 연장하고 예비경선 홍보물을 (배포할 수 있는 대상을) 전세대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24

문 대표는 "신인, 여성, 청년, 장애인 등을 위한 가산점 부과를 법에 근거를 두고, 불복에 대한 규제도 법으로 규정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표는 "선거연령이나 투표시간 연장, 투·개표의 신뢰성 확보, 권역별 정당명부 비례대표제와 지역주의 정치구도 완화 방안에 대해서는 더 협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선거구 획정문제를 10월 13일까지 결정해야 하는데 저는 지금까지 주장해왔던 지역구를 늘리고 비례대표를 줄이자는 주장을 했는데 문 대표는 비례대표를 줄일 수 없다고 해 진전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문 대표는 "그 문제(선거구획정)도 권역별 비례대표와 함께 연계해서 논의해야 한다는 게 제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당 대표의 회동은 김 대표의 제안을 문 대표가 받아들이면서 추진됐지만 이날 모임은 측근들도 모르게 갑작스럽게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회동은 배석자 없이 1시간 20분정도 진행될 예정이었는데 양당 대표가 자필로 합의문 내용을 작성하고 문구를 서로 확인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20분가량 연장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