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8일 08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8일 08시 47분 KST

추석날 아버지 '취업 잔소리'에 아들이 흉기 휘둘렀다

gettyimagesbank

추석인 27일 오후 7시 50분께 부산에서 한 아들이 아버지와 말다툼을 하던 중에 책상 서랍에 있던 흉기를 꺼내 아버지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아버지(60)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힌 혐의(존속살인미수)로 한모(32)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한씨의 아버지는 현장에 함께 있던 한씨 어머니의 신고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위독한 상태다.

경찰은 "한씨가 '취업은 안 하고 PC 게임만 하냐'는 아버지의 잔소리에 화가 났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