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7일 13시 54분 KST

"끊이지 않는 IS행"...가담 외국인 1년새 2배 늘었다.

지난 2월 IS 가입을 위해 시리아로 떠난 영국인 소녀 3명
ASSOCIATED PRESS
지난 2월 IS 가입을 위해 시리아로 떠난 영국인 소녀 3명

수많은 시리아인들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만행과 전쟁을 피해 나라 밖으로 탈출하는 것과 반대로 IS에 가입하기 위해 전장 시리아로 들어가는 외국인들의 발길도 끊이지 않고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6일(현지시간) 지난 2011년 이후 극단주의 단체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와 이라크로 들어간 외국인이 100여 개국 3만 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들 중 대부분이 IS에서 활동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자국민의 IS 가담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온갖 노력에도 1년 전의 1만5천 명에서 2배로 늘어난 것이다.

미국인의 수는 지난해 100명가량에서 올해 250명 이상으로 늘었다.

IS의 세력이 확대되고 이들의 조직원 모집이 활발해지면서 국제사회는 국경 경비를 강화하고 대테러 법률을 강화하는 등 자국민에 대한 IS의 영향력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 왔다.

지난해 9월에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주재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외국인들이 시리아, 이라크 등지의 테러단체에서 활동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그러나 티나 카이다노우 미 국무부 반테러 조정관은 "(외국인의 IS 가담이) 여전히 증가 추세"라며 "인터넷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람들을 모집하고 급진주의자로 만드는 데 있어 IS가 예상치 못한 역량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니얼 바이먼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는 "이제는 먼저 가입한 사람들이 친구나 가족을 데리고 오는 '네트워크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일부 대테러 전문가들은 미국 주도 연합군이 벌인 7천여 차례 이상의 공습과 국제사회의 국경 경비 강화 등에 힘입어 IS의 세력 확장이 전보다는 주춤해졌다고 낙관적인 분석을 내놓기도 한다.

피터 노이먼 영국 킹스컬리지 교수는 "IS는 시리아와 이라크의 핵심 영토에서는 이제 모멘텀을 잃었다"며 "확장만 거듭하던 '지하디스트의 유토피아'가 더는 아닌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