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7일 07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7일 07시 02분 KST

'완전체' 쿨이 부른 애상(동영상)

혼성그룹 쿨이 완전체로 돌아왔다. 이재훈, 김성수 그리고 유리까지.

26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4 커밍순 특집-도플싱어 가요제’ 1부에는 이재훈과 '성수동 이재훈' 임재용이 무대에 섰다. 원조 가수와 모창 능력자의 듀엣공연에 깜짝 게스트로 초대된 건 예상 외의 인물이었다.

현재 미국에서 지내고 있는 유리는 첫째 아이 돌잔치를 위해 서울에 들렀다가 도플싱어에 참가했다.

default

OSEN에 따르면 유리는 "현재 제가 둘째 아이를 임신하고 있다. 예정일은 내년 3월이다"라며 "춤을 좀 더 열심히 출 수 있었는데 조심해야 된다. 제가 시집가기 전에 타 방송사에서 오빠들과 쿨로서 방송을 했는데 정말 오랜만에 다시 무대에 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진 ‘슬퍼지려 하기 전에’ 무대에는 코요태의 신지가 유리를 대신해 노래를 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