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7일 08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7일 08시 05분 KST

박 대통령이 유엔 연설에서 박정희 대통령을 높이 평가한 부분

연합뉴스

뉴욕을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이 유엔 개발정상회의 연설에서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에 관해 이야기했다. 우리나라와 유엔개발계획(UNDP),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공동주최한 '새마을운동 고위급 특별행사'에서 새마을 운동 당시 박정희 대통령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 한 것이다.

‘연합뉴스’가 전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당시 대통령이셨던 선친께서 새마을운동을 추진하는 모습을 보면서 어떠한 성공 요인들이 어떻게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서 국민과 나라를 바꿔놓는지를 경험할 수 있었다.”

“(당시) 지도자는 관료들의 부정부패를 철저히 차단해서 국민이 정부를 신뢰할 수 있도록 만들었고, 정치적 인기에 영합하지 않는 순수한 열정으로 도시와 농촌이 더불어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헌신했다. 그러한 지도자의 비전과 의지가 국민과 공감대를 이루면서 새마을운동의 시너지는 극대화될 수 있었다.”

default 2013년 10월, 지난해 10월20일, 박근혜 대통령과 전국 새마을지도자들이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3 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에서 나침판 조형물을 돌리는 비전선포식을 하며 박수치고 있다. ⓒ한겨레/청와대사진기자단

또한 당시 국민의 역할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할 수 있다'는 믿음이 현실로 이뤄지는 것을 보면서 국민은 스스로 변화의 주체가 됐다. 정부는 체계적인 프로그램으로 새마을운동 지도자를 양성했고, 이들은 변화의 촉매자가 돼 주민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 냈다.”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013년 러시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과 인터뷰 때도 새마을운동 당시 박정희 대통령의 역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한 바 있다.

“(아버지 박 전 대통령이) 조금 시간적인 여유가 있으셨을 때 정성을 기울이셨던 그 새마을운동에 대한 작사(가), 머리에 떠오르셨대요. 그래서 (새마을운동 노래를) 작사·작곡을 하셔서 우리 국민들이 그때 새마을운동 하면서 그 노래를 같이 부르면서 활력도 얻고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