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7일 06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7일 06시 52분 KST

메카 성지순례 사망자 2천명설...사우디 당국은 "769명"

A muslim pilgrim walks through the site where dead bodies are gathered in Mina, Saudi Arabia during the annual hajj pilgrimage on Thursday, Sept. 24, 2015. Hundreds were killed and injured, Saudi authorities said. The crush happened in Mina, a large valley about five kilometers (three miles) from the holy city of Mecca that has been the site of hajj stampedes in years past. (AP Photo)
ASSOCIATED PRESS
A muslim pilgrim walks through the site where dead bodies are gathered in Mina, Saudi Arabia during the annual hajj pilgrimage on Thursday, Sept. 24, 2015. Hundreds were killed and injured, Saudi authorities said. The crush happened in Mina, a large valley about five kilometers (three miles) from the holy city of Mecca that has been the site of hajj stampedes in years past. (AP Photo)

사우디아라비아 이슬람 성지 메카에서 발생한 대형 압사사고 사망자가 사우디 당국의 공식 발표와 달리 무려 2천명에 달한다는 보도가 나와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사우디 보건부는 압사사고 이틀 뒤인 26일(현지시간) 오후 현재 사고 사망자가 769명, 부상자는 934명이라고 밝혔다. 전날까지 집계에서는 사망 719명, 부상 863명이었다.

그러나 각국 정부에서 이번 성지순례에 참가했다가 실종된 자국민 수가 사우디 당국의 공식 집계보다 훨씬 많다고 밝히고 있어 실제 피해 규모는 훨씬 클 가능성이제기된다.

특히 이란 언론을 중심으로 사망자 수가 크게 늘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이란 프레스TV는 25일 이란 하지(Hajj) 위원회의 사이드 오하디 위원장을 인용, 사망자 수가 2천명으로 증가했다고 전했다.

오하디 위원장은 “사우디 정부 발표에 근거해서 보면 숨진 사람은 2천명”이라며 “사우디 정부의 무분별함과 무책임함, 잘못된 일 처리가 이번 사고의 원인이 됐다”고 성토했다.

이란 파르스통신도 앞서 전날 실제 사망자가 1천300명, 부상자는 2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사우디 당국이 확인한 이란인 피해는 종전 집계에서 사망자가 131명, 부상자는 최소 150명 가량이었으나 이란 정부는 또 다른 366명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파키스탄 정부도 전날 이번 성지순례에 참가한 자국민 가운데 236명의 소재가 불분명하다고 밝혔으나 사우디 집계에서 파악된 파키스탄인 사망자는 7명이었다.

인도네시아 정부 역시 최소 225명의 자국민이 압사사고 이후 숙소에 돌아오지 않았다고 발표했으나 사우디 당국이 확인한 사망자는 3명에 그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슬람 시아파 맹주인 이란은 수니파를 대표하는 사우디 측의 허술한 관리가 참사를 불러왔다고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이란 외교부는 사고 당일인 24일과 25일 자국 주재 사우디 대사 대행을 잇따라 불러 항의했다.

또 이브라힘 라이시 이란 검찰총장은 이번 압사사고와 관련해 사우디 당국을 국제 법률기구에 제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