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6일 06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6일 06시 38분 KST

오바마 만난 시진핑 "유엔결의 위반 반대"

ASSOCIATED PRESS
U.S. President Barack Obama, left,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hake hands following the conclusion of their joint news conference at the Great Hall of the People in Beijing, Wednesday, Nov. 12, 2014. (AP Photo/Pablo Martinez Monsivais)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5일(현지시간) 북한을 겨냥해 "미국과 중국은 한반도에 긴장을 조성하거나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어떤 행동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중국 최고 지도자가 공개적인 외교무대에서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장거리 로켓 발사 또는 4차 핵실험을 이용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대처를 두고 중국이 한·미·일과 공동보조를 취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 주석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직후 진행된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우리는(오바마와 시진핑)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를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우리는 6자회담이 이뤄낸 9·19 공동성명과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가 충실히 이행돼야 한다고 믿는다"며 "모든 유관 당사국들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성취하기 위해 한반도 비핵화 과정을 견고하게 진전시키고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북한 문제와 관련한 시 주석의 이 같은 언급은 지난해 11월 베이징 미·중 정상회담 때와는 달라진 것이다.

시 주석은 당시 "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의 평화·안정 수호를 위해 결연히 힘쓸 것이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한다"며 "관련국들이 마땅히 접촉과 대화를 적극적으로 전개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 조성에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조속한 6자회담 재개'를 강조했다.

시 주석은 그러나 이번에는 조속한 6자회담 재개 대신 '9·19 공동성명과 유엔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강조하고, 나아가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겨냥한 듯,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행위에 반대한다는 경고메시지를 보냈다.

시 주석은 지금까지 안보리 결의 위반을 거론하며 북한의 도발 행위에 반대한다는 공개적 입장을 표명한 적은 없다. 시 주석은 지난 2일 베이징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한·중 정상회담을 가질 당시 "한반도의 정세 긴장을 초래하는 그 어떤 행위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으나, 이번 언급은 이보다 진전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시 주석의 이 같은 언급은 특히 북한이 다음 달 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임을 즈음해 장거리 로켓 발사실험이나 4차 핵실험을 감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상황을 사실상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되고 있다.

워싱턴의 한 외교소식통은 "시 주석이 '북한'을 특정하지 않았으나, 사실상 북한을 겨냥한 압박 메시지로 봐야 한다"며 "기존 중국의 입장을 감안하면 전향적인 것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미국과 중국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한반도의 비핵화를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