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5일 21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5일 21시 14분 KST

스위스 검찰, 블래터 FIFA 회장 수사 착수했다

FIFA President Joseph Blatter s attends a news conference  following the FIFA Executive Committee meeting in Zurich, Switzerland, on Friday, March 20, 2015.  Among many topics, the Committee discussed the 2022 FIFA World Cup in Qatar.  (AP Photo/Keystone,Ennio Leanza)
ASSOCIATED PRESS
FIFA President Joseph Blatter s attends a news conference following the FIFA Executive Committee meeting in Zurich, Switzerland, on Friday, March 20, 2015. Among many topics, the Committee discussed the 2022 FIFA World Cup in Qatar. (AP Photo/Keystone,Ennio Leanza)

스위스 연방정부는 25일(현지시간)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에 대해 관리부실과 배임 등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스위스 연방정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스위스 연방검찰이 블래터 회장에 대해 관리부실과 배임 등의 범죄가 성립된다고 판단하고 수사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스위스 일간 르 마땅은 전했다.

이 신문은 또 스위스 연방검찰 수사관들이 이날 블래터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대면 수사했으며, 미셸 플라티니 현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도 참고인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

블래터 회장은 플라티니 회장이 지난 1999년 1월부터 2002년 6월 사이에 일한 것에 대해 200만 스위스 프랑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비난을 받아왔으며 2011년 2월에야 이를 지급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스위스의 또 다른 일간신문인 타거스 안제이거는 스위스 연방 검찰이 블래터 회장에 대한 수사를 벌이게 된 것은 스위스 연방 형법 158조의 배임, 형법 138조의 횡령 등의 위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또 블래터 회장이 지난 2005년 9월 12일 미국 검찰에 기소된 잭 워너 전 FIFA 부회장 겸 캐러비언 축구연맹(CFU) 회장에게 2010·2014 월드컵 방송중계권을 헐값에 넘기고 결과적으로 FIFA에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피파스캔들에 대해 당신이 알아야 할 6가지

-제프 블래터 FIFA 회장 전격 사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