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5일 19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5일 19시 04분 KST

현대차, 미국에서 쏘나타 엔진결함으로 47만대 리콜

Hyundai

현대자동차가 중형 승용차 쏘나타의 엔진결함으로 미국에서 47만 대를 리콜하기로 25일(현지시간) 결정했다.

리콜 대상은 2011∼2012년형 쏘나타 가운데 2ℓ 또는 2.4ℓ 휘발유 엔진을 탑재한 47만 대다.

현대차는 제조과정에서 엔진 크랭크축의 금속 잔해가 문제를 일으켜 주행 중 엔진이 멈출 위험이 있기 때문에 리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속 찌꺼기가 완전히 제거되지 않은 경우 커넥팅 로드 베어링(connecting rod bearing)으로 가는 오일 흐름을 방해해 엔진 고장과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에 따라 딜러를 통해 리콜 대상 차량을 검사, 필요한 경우 엔진 조립부를 교체해주기로 했으며 엔진의 보증 기간도 10년 또는 주행거리 12만 마일(19만3천㎞)로 늘리기로 했다.

현대차는 내달 2일부터 해당 차량 소유자들에게 연락해 리콜 대상임을 알리고 부품이 마련되는 대로 교체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