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5일 13시 00분 KST

박지원 "공천 못 받으면 탈당해서 출마한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안에 따라 ‘비리 혐의 하급심 유죄 판결 공천 배제’ 대상이 된 박지원 의원이 공천에 탈락하면 사실상 탈당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의원은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내년 총선 공천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지원이 문재인 대표가 말씀했듯이 잘못된 재판, 잘못된 검찰의 보복에 대해서 (유죄 판결을) 받은 건데, 왜 그걸 정치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무조건 한 잣대로 법무적으로 생각하느냐”며 “모이는 정당을 만들어야지 떠나게 하는 정당을 만들면 안 되는데 나가라는 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공천을 안 준다면 지역 주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무소속이나 혹은 신당이나 이렇게 출마할 거란 말씀이냐’는 질문에 “만약 당에서 그렇게 한다고 하면 그 길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저축은행 금품 수수 혐의로 2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박 의원은 전날에는 “우리 당이 (중진 지도자들이) 떠나는 당이 되는 건 리더십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자꾸 돌아오고 합쳐지는 정당으로 문재인 대표가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비판했다가 이날 좀 더 노골적으로 각을 세웠다.

박 의원은 또 “혁신위가 마지막을 정리하면서 총기난사 사건을 벌이고 가버렸다”며 “혁신위가 전 대표와 모든 중진들에게 무차별하게 총기를 난사하고 가버리면 당을 어떻게 수습할 수 있으며 선거는 누가 치르며 누가 출마하나. 그래서 마치 패배를 위해서 혁신한 것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탈당하게 되면 같이 움직일 분들도 많으냐’는 질문에는 “거기까지 만약에는 답변하지 않겠다”고 답했다.